시편 51편: 진실한 회개

해설:

시편 편집자는 표제에 이 시편의 사연을 밝혀 놓았습니다. 다윗이 충신 우리야의 아내 밧세바와 동침한 후 자신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우리야를 전장에 내보내어 죽게 합니다(삼하 11장). 다윗이 완전범죄를 확신하고 안심할 때 예언자 나단이 찾아와 그의 죄를 고발합니다(삼하 12장). 이 시편은 그 때 다윗이 하나님 앞에 참회하며 드린 회개의 기도입니다. 이 시편은 성경 전체에서 가장 사랑받는 회개 시편입니다. 또한 이 시편에는 죄의 본질에 대한 깊은 통찰이 담겨 있습니다. 

먼저 다윗은 하나님의 사랑을 의지하여 자비와 긍휼을 구합니다(1절). 하나님께서 자신의 죄를 씻어주시고 깨끗하게 해주시기를 간구합니다(2절). 그는 진심으로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있으며 죄책감에 항상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합니다(3절). “내가 지은 죄가 언제나 나를 고발합니다”(3절)라는 말은 한 시도 죄책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는 “주님께만, 오직 주님께만, 나는 죄를 지었습니다”(4절)라고 고백합니다. 이 말은 우리야와 밧세바에게는 잘못이 없다는 뜻이 아닙니다. 우리의 죄는 가장 먼저 하나님께 짓는 것이고, 하나님께 대한 죄의 무게는 인간에게 범한 죄의 무게와는 비교할 수 없이 크다는 뜻입니다. 죄는 하나님 앞에 그만큼 엄중한 사안입니다. 

그가 지은 죄는 “주님의 눈 앞에서”(4절) 저지른 것입니다. 죄의 유혹 앞에 있을 때 “지금 내가 주님의 눈 앞에 있다”는 사실을 기억한다면 결코 넘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다윗은 죄를 범하고 나서야 그 사실을 깨닫습니다. 그렇기에 하나님이 어떤 징벌을 내린다 해도 그에게는 할 말이 없음을 인정합니다(4절). 다윗은 자신이 “죄 중에 태어났고, 어머니의 태 속에 있을 때부터 죄인이었습니다”(5절)라고 고백합니다. 이것은 다윗이 밧세바와 가진 성관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뿌리 깊은 죄 성을 강조하는 표현입니다. 인간은 죄에 빠지고 나서야 자신이 어쩔 수 없이 죄 성에 물들어 있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다윗은 이어서 “마음 속의 진실을 기뻐하시는 주님”께서 자신의 마음 깊은 곳에 “주님의 지혜”를 가르쳐 주셨다고 고백합니다(6절). 그렇기에 그는 죄책감의 사슬에 갇혀 있지 않고 하나님께 나아와 자신을 죄로부터 깨끗하게 해 달라고 간구합니다(7절). “우슬초”는 제물의 피를 찍어 뿌리는 데 사용했던 풀을 가리킵니다. 다윗은 하나님이 깨끗하게 하시면 자신이 눈보다 더 하얗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7절). 자신의 죄로부터 스스로 깨끗하게 할 수 없다는 사실을 고백하고 있는 것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의 용서와 회복의 은총을 간절히 사모합니다(8-9절). 

다윗은 이미 지은 죄로부터 자신을 깨끗하게 해 주시기를 구하는 데서 만족하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를 새롭게 지어 주셔서 더 이상 그런 죄를 범하지 않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그것을 위해 자신 안에 “깨끗한 마음을 창조하여 주시고” 자신의 내면에 “견고한 심령으로 새롭게 하여” 달라고 기도합니다(10절). 그뿐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를 다시 회복시켜 주시기를 구합니다(11절). 죄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깨뜨리는 힘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되면 자신에게는 구원의 기쁨을 회복할 것이고(12절) 죄인들에게 하나님의 율법을 가르칠 수 있을 것입니다(13절).

다윗은 하나님께, 자신을 보호해 주시어 다시는 살인죄를 짓지 않게 해 주시기를 구합니다. 그리하면 자신은 주님의 의로우심을 노래하고 주님을 찬양 하겠다고 고백합니다(14-15절). 이제 그의 찬양과 예배는 “찢겨진 심령”(17절)이 담긴 예배가 될 것입니다. 그가 그 흉악한 죄에 빠졌던 이유는 시편 50편에 나오는 것처럼 그의 제사가 형식 뿐이었기 때문입니다. 이제 그는 “찢겨지고 짓밟힌 마음”으로 기도할 것입니다. 다윗은 자신이 드리는 제사만이 아니라 시온과 예루살렘에서 드려지는 모든 제물이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실 감사의 제물이 되기를 기도합니다(18-19절).   

묵상: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죄는 끈질기게 우리를 괴롭힙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사는 것은 어렵고 내 마음을 따라 사는 것은 너무도 쉽습니다. 우리 속에는 무서운 죄의 본능이 도사리고 있고 사탄이 그 죄의 본능을 꼬드기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이러한 연약함을 아시고 긍휼의 마음으로 우리를 바라보십니다. 우리는 하루하루 성령을 의지하여 거룩하게 살아야 하고, 죄에 넘어질 때에는 하나님 앞에 진실하고 정직하게 회개해야 합니다. 상하고 깨어진 마음으로 겸손히 하나님의 얼굴을 구할 때, 하나님은 우리를 용서하시고 치유 하시며 회복시켜 주십니다. 그렇게 회복되고 나면 우리는 새로운 심령으로 예배에 임하게 되고 더욱 거룩하게 변화되어 나갑니다. 

이 아침, 하나님의 한없는 긍휼과 사랑을 묵상합니다. 내 안에 진실한 회개가 있게 하시고 하나님 앞에 언제나 진실하게 서게 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2 thoughts on “시편 51편: 진실한 회개

  1. 다윗의 죄와 회개를 통해 인간의 본성인 죄의 근원이 무엇인가를 알려주시고 어떤 마음 자세로 주님 앞에 서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시네요.
    일상 생활에서 자연의 법과 질서의 잣대로 옳고 그름을 판단하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인간의 법이 아닌 주님의 기준에서 내 죄를 인정하고 찟겨진 마음으로 내 죄를 성찰게 해주시고 주님 앞에서 나를 쫏아내지 마시고 성령을 거두어가지 말아주십시요, 주님께서 베푸시는 구원의 기쁨이 내 삶을 지탱하게 해 주시고 내 입술로 주님을 찬양하는 삶이 되기를 간구합니다.
    주님은 상한 마음을 멸하지 않으십니다.

    Like

  2. 다윗이 지은 죄가 보석 같은 시 한 편으로 새로 태어났습니다. 그의 죄는 없어지지 않았습니다. 죄로 더럽혀진 마음과 영혼은 흠집이 가고 깨어졌습니다. 후회와 회개의 눈물을 쏟고 또 쏟아도 죄의 흔적을 지워버릴 수 없습니다. 다윗과 하나님 사이에 금이 갔습니다. 시꺼먼 줄이 그어졌습니다. 이 시는 깨진 금 위에, 시꺼먼 줄 위에 씌여졌습니다. 피눈물로 써내려갔습니다. 가슴을 짓누르던 죄의 무게로 다윗이 다 부서져버렸습니다. 집이라면 지붕과 벽이 다 주저앉았습니다. 무너진 집 터 위에 새로 집을 지어달라고 하나님께 매달립니다. 다윗의 이 시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회개의 눈물을 흘리고 주님 앞에 매달리는 기도를 올립니다. 다윗이 간구했던 깨끗한 마음, 올바른 새 마음을 이 아침에 우리도 구합니다. 제 입술을 열어주셔서 주를 찬양하게 하소서.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